검색창 닫기
검색
인기 검색어
안내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안내
동일한 아이디로 중복로그인하여 자동 로그아웃 처리 되었습니다.
안내
로그인 연장을 원하지 않으실 경우 자동 로그아웃 됩니다.

새소식

월드비전의 새로운 소식을 안내해드립니다.

언론보도

월드비전, 튀르키예-시리아 대지진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촉구

2024-02-06

조회수 : 342

월드비전, 튀르키예-시리아 대지진 1주기 맞아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촉구


◼ 월드비전, 약 190만 명의 튀르키예-시리아 이재민 및 아동에게 도움 전해

◼ 재난 직후 긴급구호단계 및 안정화 단계 사업 완료…2026년까지 재건 복구 사업 진행 예정

◼ 이재민들이 재난 이전의 삶을 회복할 때까지 관심 및 지원 촉구


시리아 국경과 인접한 튀르키예 킬리스 주의 한 아동친화공간에서 시리아 난민 아동들을 대상으로 놀이활동을 진행하는 모습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이 2023년 2월 6일 발생한 시리아 북부와 튀르키예 동남부 대지진 1주기를 맞아 지난 1년간 진행한 구호활동 성과를 공유하고, 지속적인 관심 및 지원을 촉구했다.


월드비전은 튀르키예-시리아 대지진이 발생한 직후 재난 선포 회의를 열고, 국제월드비전이 재난 현장에서 적절한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재난대응 단계 중 가장 높은 단계인 ‘카테고리3’을 선포했다. 이후 해당 지역의 지원 사업을 관할하는 월드비전 시리아 대응사무소를 통해 긴급구호활동을 펼쳤다.


월드비전은 지진 발생 직후부터 30일까지를 긴급구호단계로 선언하고 식량 및 생필품을 비롯해 연료, 방한용품, 의료 진단 및 치료 서비스 등을 지원했다. 이후 6개월 동안의 안정화 단계에서는 임시로 거주할 수 있는 컨테이너, 식수위생 설비, 위생용품, 현금, 바우처 등을 제공했다. 이외에도 이재민들의 원활한 일상생활을 위해 지진으로 파손된 상하수도, 폐기물 처리 시설을 보수했다.


월드비전은 현재까지 튀르키예와 시리아에서 총 190만 명의 이재민과 아동을 도왔으며, 특히 아동과 여성을 위한 심리사회적지원을 통해 대형 재난으로 생길 수 있는 트라우마 극복에도 노력을 기울였다.


현재 재건복구단계인 해당 지역에서 월드비전은 정부, 국제기구와 협력해 다양한 형태의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체 약 6,237만달러(한화 792억 원) 규모의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이 중 한국월드비전은 110만 달러(한화 약 14억 원)을 지원했다. 또한 한국월드비전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튀르키예 가지안테프주에서 약 360만 달러(한화 약 45억 원) 규모의 바우처 지원 사업을 펼쳐 약 1만명의 이재민들이 손쉽게 식량과 생필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도왔다.


한국월드비전 국제구호취약지역사업팀 박한영 과장은 “지난해 지진 직후부터 튀르키예 현장에서 구호사업을 진행하며 주민과 아동들을 만날 수 있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무너진 건물의 잔해들은 치워지고 조금씩 안정을 찾아가고 있지만 이재민들은 여전히 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한 채 불안과 상실감에 고통받고 있다”며 “특히 튀르키예 내 시리아 난민들은 컨테이너 캠프로 이주하는 우선순위에서 밀려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방수포로 만든 임시 거주처에서 살고 있기 때문에 더욱 열악한 생활환경에 놓여 있다. 지진 발생 1년이 지난 지금은 많은 사람들의 관심에서 멀어졌지만 이재민과 아동들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국월드비전은 2024년에도 튀르키예 지진피해취약계층 대상 소득증대 사업과 시리아 북서부 지진피해 아동 및 여성 보건 영양사업으로 총 550만 달러(한화 약 70억원) 규모의 사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시리아 북서부 지역은 13년간 지속된 분쟁으로 인해 인도주의적 필요는 점점 증가했으며 지난해 발생한 대지진으로 더욱 심각한 상황에 직면했다. 시리아 북서부의 410만 명의 주민들은 오직 인도주의적인 지원에 의존해 살아가고 있으며, 370만 명의 주민들은 식량 불안정 상황에 놓여있다. 시리아의 약 6백만 명의 아동과 여성들은 필수적인 영양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인구의 64%는 아동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식량 지원은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었으며 의료 서비스 시설 역시 폐쇄되거나 축소되어 아동의 건강과 영양에 심각한 영향을 주고 있다.


한국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지난 1년 동안 튀르키예-시리아 이재민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전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그간 세계 곳곳의 다양한 이슈로 대지진이 잊혀지고 있는데, 이재민들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분쟁으로 접근조차 어려운 시리아 북서부 지역은 더욱 더 열악한 상황”이라며 “월드비전은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모든 이재민들이 일상을 되찾을 때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월드비전은 2013년부터 시리아 대응사무소를 통해 시리아와 튀르키예에서 시리아 난민 지원사업을 전개해왔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진 발생 직후 빠르게 대규모 대응사업을 할 수 있었다. 또한 한국월드비전은 재난 발생 초기 긴급구호대응단을 급파해 하타이 및 인근 지역에서 수요 조사 및 긴급구호물품을 전달했다. 동시에 외교부와 튀르키예 정부에 긴급구호물자를 제공하고, 튀르키예-시리아 대지진 민관합동조사단원으로 참여해 재건복구 기반 마련을 위한 여러 이해관계자들과 협업했다.

목록보기
방문신청은 로그인 후 계속 진행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