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안내

모든 어린이에게 풍성한 삶, 당신의 나눔으로 시작됩니다.

자료센터

전세계 가장 취악한 아동·가정·지역사회가 빈곤과 불평등에서 벗어나도록

나의월드비전

전세계 가장 취악한 아동·가정·지역사회가 빈곤과 불평등에서 벗어나도록

꿈꾸는 사람들

모든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
함께 같은 꿈을 꾸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 [월드비전 패밀리 열린모임] Hello,라오스:)

  • 2011.03.07

2월 19일. 3명의 라오스 직원들이 준비해 주신 사진과 이야기는 그 어떤 이야기보다 흥미롭고 재미있고 귀에 쏙쏙 들어왔습니다. 후원아동을 선정하는 과정에서부터 후원자님들이 받으시는 소개서신, 아동카드, 연례발달보고서가 어떤 과정을 거쳐 만들어지는지. 뿐만 아니라 아동카드에 들어가는 사진을 찍을 때 다른 아이들이 앞에서 쳐다보고 있어서 어색한 표정을 짓는다는 이야기, 그림실력에 자신이 없어서 맨날 똑 같은 자동차만 그린다는 아이들의 이야기, 사진기를 가지고 가면 수줍어서 엄마 뒤에 숨는다는 아이들의 이야기.
이 이야기들을 듣고 보니 지금까지 궁금하고 서운했던 모든 것들이 웃음으로 바뀌었습니다.

“저는 케냐의 낫사바의 언니에요. 이 친구는 모잠비크의 사비나인데 제 둘째 동생이고요”
월드비전 후원자님들의 자기소개는 언제나 그렇듯 후원아동을 소개하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어머! 나도 케냐에 첫째, 모잠비크에 둘째 동생이 있는데!’라며 반가워하기도 하고 (이럴땐 그동안 소식을 모르고 살았던 먼 친척을 만난 것 같은 반가움이 든답니다^^),
1년간 몰라보게 큰 후원아동의 사진을 자랑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지금까지 궁금했던 것들, 알고 싶었던 것들을 함께 나누며 이야기 꽃을 피웁니다.

라오스 직원들이 직접 사업장에서 찍어 온 사진으로 이루어진 사진전은 그야말로 ‘백문이 불여일견’이라는 말을 실감하게 해 주었습니다. 아이들이 후원자님을 위해 그림을 그리는 모습, 월드비전 어린이 캠프에 참여하는 아이들의 모습, 연례발달보고서를 위해 키와 몸무게를 재는 아이들. 현지의 생생함이 그대로 묻어있었던 사진들. 왠지 모르게 ‘내 아이도 이렇게 잘 지내고 있겠구나’ 하는 안도감과 함께 가슴 속 어딘가에서 눈을 찡긋거리게 만드는 묘한 감동이 올라오는 것 같았지요

  • 인쇄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