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안내

모든 어린이에게 풍성한 삶, 당신의 나눔으로 시작됩니다.

자료센터

전세계 가장 취악한 아동·가정·지역사회가 빈곤과 불평등에서 벗어나도록

나의월드비전

전세계 가장 취악한 아동·가정·지역사회가 빈곤과 불평등에서 벗어나도록

꿈꾸는 사람들

모든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
함께 같은 꿈을 꾸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 세상 모든 아이들의 엄마 김혜자

  • 2016.12.05

만일 내가 비라면 물이 없는 곳으로 갈 겁니다. 만일 내가 옷과 음식이라면 세상의 헐벗고 배고픈 이들에게 맨 먼저 갈 겁니다.

 

낮에는 난민촌을 돌아보고 밤이면 숙소로 돌아와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하고 푹신한 침대에 누워 있는 내 자신이 그렇게도 싫고 위선적일 수가 없습니다. 세상에 이런 고통스런 삶이 있다는 걸 모르고 살아온 내가 죄인이라고 울며 괴로워하면서도 지금의 이 푹신한 침대가 편안하게 느껴지는 몸 따로 마음 따로인 내가 정말 싫습니다.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김혜자

 

나는 유명한 배우고, 너무 많이 사랑 받았고, 너무 많은 걸 이루고, 또 많이 가졌어요. 그러니 돈, 권력있는 사람들과 얼마나 많이 악수를 했겠어요? 그래도 제 손이 기억하는 것은, 힘없이 죽어가는 아이들의 손이에요. 그 손만을 기억해요. 그러니 그들의 손을 더 많이 만질 수밖에 없어요. 김혜자 친선대사인터뷰 중에서

 

이제는 더 이상 사람들을 도울 힘이 내게 없다고 생각할 때에도 가난하고 고통받는 사람들을 볼 때면 여전히 그들을 도울 힘이 내게 남아 있음을 나는 안다.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김혜자

 

1993년, 소말리아

 

1994년, 베트남 1998년 북한

 

2000년, 케냐 / 2001년, 인도 / 2002년, 아프가니스탄

 

2003년, 시에라리온 / 2005년, 파키스탄

 

2006년, 라이베리아 / 2007년, 콩고 / 2009년, 수단

 

2010년, 부룬디 / 2011년, 에티오피아 / 2014년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나는 희망이 언제나 어려움을 극복해준다고 믿는다. 그리고 슬픔의 유일한 치료제는 나눔이며, 사랑이 그 어떤 전쟁과 죽음보다 더 강하다는 걸 나는 믿는다.

 

해외아동 후원하기

  • 인쇄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