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캠페인

월드비전의 다양한 캠페인을
한 눈에 볼 수 있습니다.
  • 진행중인 캠페인
  • 지난 캠페인
  • 캠페인 결과보기
  • [한겨레 나눔꽃 캠페인] “햇빛 드는 새집에 이사 왔어요!” - 예슬이네 후원결과보고

  • 2018.08.17

[한겨레 나눔꽃] 햇빛 드는 새집에 이사 왔어요! 예슬이네 후원결과보고

추운 겨울에 만난
반지하 예슬이 남매

햇볕이 들지 않는 반지하 집에서 얇은 유리 현관문과 비닐로 겨울을 견디던 8살 예슬이(가명)와 6살 현빈이(가명). 곰팡이와 바퀴벌레가 가득한 집. 더욱 가슴 아픈 건 어린 남매가 감당해야 할 ‘부모님의 빈자리’였습니다.

막노동으로 생계를 책임지는 할아버지와 남매의 유일한 품인 할머니. 간식하나 마음껏 먹일 수 없어 냉장고에 걸어둔 자물쇠가 마음을 아리게 했죠. 몸도 마음도 춥던 예슬이 남매의 사연이 월드비전과 한겨레 신문을 통해 알려졌습니다.

8개월 후,
따스한 여름에 다시 만난 남매.

"선생님, 안녕하세요~! 여기에요, 여기. 우리 집 여기에요." 집 앞에 마중 나와 반기는 예슬이 남매와 할머니. 월드비전을 통해 예슬이 남매의 사연이 알려지고 정말 많은 후원자님의 도움이 전해졌습니다. 남매는 지하 방을 벗어나 햇빛이 드는 집에 살고 있어요.

"월드비전에서 이사비용과 새 가구들, 보증금까지 지원해주신 덕분에 3개월 전 이곳으로 이사 왔어요. 이사 오던 날, 자기들도 돕겠다고 청소를 하고 장난감도 정리하고 짐도 옮기고. 좋아하는 아이들의 모습에 참 행복했어요."

(before 집안 곳곳 곰팡이가 가득했던 반지하 집 화장실)

(After 창문을 통해 거실 가득 들어오는 햇살)

"전에는 지하 방이어서 곰팡이와 벌레들이 많았잖아요. 아이들도 맨날 몸이 간지럽다 하고 기침도 했었는데, 요즘은 그런게 싹 사라졌어요. 신기하죠?" 할머니의 목소리에 행복이 듬뿍 담겨있습니다.

새로운 꿈을 꾸기 시작한 아이들

"예슬이, 잘 지냈어?" 건넨 물음에 아이는 신나서 이야기를 합니다. "요즘 학교에서 발레를 배우고 있어요. 가끔 공연도 하는데 진짜 신나요. 발레리나가 될 거예요. 사실 제 꿈은 가수도 있고 엄청 많아요.!" 옆에 있던 현빈이도 외친다. "선생님, 저는 대통령이요! 제 꿈은 대통령이에요. 멋있잖아요." 조잘재잘 꿈을 말하는 남매의 얼굴이 환합니다.

"현빈아 방문 닫아~" "누나, 물은 내가 끓일래!" 할머니와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밖에서 분주한 남매. 얼마 뒤 방에 들어오는 남매의 손에 노란 오렌지 주스와 커피가 들려있습니다.

"이거 마셔요, 선생님." 작은 손으로 건넨 주스 한 잔. 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선물을 받았습니다. 엄마, 아빠의 빈자리에 소아 우울증을 앓던 예슬이는 현재 지속적인 심리치료상담을 받고 있습니다.

감사 또 감사한,
후원자님

하루가 다르게 커가는 남매를 어떻게 키워야 할지 막막했던 지난날. 어둠 속 햇빛처럼 찾아온 후원자님들의 손길에서 예슬이네 가족은 희망을 보았습니다. "많은 분들의 응원 덕분에 다시 힘을 낼 수 있었어요. 정말 감사하죠. 감사한다는 말밖에 드릴 말이 없어요." 할머니의 얼굴에 미소가 번집니다.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따스한 햇빛으로
반짝이는 새 보금자리.
희망으로 자라날 예슬이 남매를
함께 응원해주세요!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