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캠페인

월드비전의 다양한 캠페인을
한 눈에 볼 수 있습니다.
  • 진행중인 캠페인
  • 지난 캠페인
  • 캠페인 결과보기
  • [국내위기가정캠페인] 두아이 지키는 슈퍼맘 리엔

  • 2014.09.25

[국내 위기가정 캠페인 결과 보고] 
 후원자님들의 귀한 나눔 덕분에 위기가정 아이들에게 물질적, 정서적 지원을 통해 희망과 위로를 전할 수 있었습니다. 가정의 변화와 희망의 씨앗, 후원자님 덕분입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깜 언~' 베트남에서 고마운 사람에게 전하는 인사랍니다. 부산에서 리엔(가명, 23세)이 여러분에게 전하는 마음이기도 하지요. 갑작스런 남편의 부재로 혼자 두 아이를 책임져야했던 리엔이 여러분의 도움으로 보금자리를 새롭게 마련했습니다. 전보다 월세가 저렴하고 환경이 깨끗해 아이들이 몰라보게 밝아졌습니다. 후원해주신 여러분, 리엔이 살던 동네에서 두 아이와 정붙이고 살 수 있도록 보증금과 이사비용을 마련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모금 원문 보러가기

여전히 남편이 그리운 날이 있다. 하지만 아이들만 생각하며 씩씩하게 살겠다고 다짐한다.

▲ 여전히 남편이 그리운 날이 있다. 하지만 아이들만 생각하며 씩씩하게 살겠다고 다짐한다.

두 아이가 방실방실

월드비전에서는 지난 1월 리엔 가족의 새로운 보금자리 보증금 마련을 위해 후원 모금을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남편의 추억이 깃들어 있고 주위 어르신들의 따뜻한 관심이 있는 동네를 떠나고 싶어 하지 않았습니다. 다행히 살던 집과 그리 멀지 않은 곳으로 입주를 했습니다. 여러분이 십시일반 도와주신 후원금 5백 만원이 월드비전을 통해 리엔 가족에게 전달되었고, 보증금 250만원과 이사비용을 사용한 나머지가 다달이 월세 사용되고 있었습니다.
“보세요. 새집으로 이사 온 것 같죠.”
방문을 반갑게 맞는 리엔의 표정에서 한결 편안해진 모습이 보입니다. 자주 아파서 엄마를 놀라게 하던 젖먹이 민기(가명, 2세)의 잔병이 이사 후 말끔히 사라졌고, 틈만 나면 아빠를 찾아 앨범을 꺼내보던 민아(가명, 5세) 역시 활발해졌습니다. 민아는 요즘 엄마와 함께 열심히 한글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민아가 밝은 표정으로 장난을 걸어온다.

▲ 민아가 밝은 표정으로 장난을 걸어온다.

저에게 언니들이 생겼어요!

“저 한국말 좀 늘었죠? 언니들 정말 좋아. 별거별거 다 말해주고 챙겨줘요.”
리엔의 집에는 처음 보는 가구들이 많았습니다. 언니들(?)이 서랍장과 냉장고, 장난감 일체를 차에 싣고 와 집 안까지 옮겨줬다고 합니다. 리엔의 딱한 사연을 들은 동네 부녀회 및 언니들의 보살핌이 시작된 것이지요. 모두 아이들을 키우는 입장이라 수다를 통해 공유하는 정보가 많다고 합니다. 이날 리엔의 얼굴은 쓸쓸함과 막막함 대신 용기와 자신감이 있었습니다.
얼마 전에는 슈퍼 할머니가 가르쳐주신 대로 매실을 사다 효소를 만들었습니다. 민아와 민기가 좋아하는 탄산음료와 주스를 대신해 엄마표 매실주스를 타주기 위해서였다고 합니다. 한국어도 늘고 살림솜씨도 많이 늘었습니다.
이사 후에는 일주일에 2번씩 직업교육을 받고 있습니다. 회사에 입사했을 때 갖춰야할 에티켓과 대화하는 방법을 배운다고 합니다. 그동안 막내가 아플 때, 남의집살이를 하며 한국말을 잘하지 못해서 핀잔을 듣거나 말이 통하지 않아 불편한 일이 많았다는 리엔. 한국사회에 잘 뿌리내리기 위해 교육장을 찾았다고 합니다.

사랑으로 열심히 살겠습니다

아이들은 거짓말을 못한다. 주위 어른들의 사랑과 관심을 받았고 아이들은 더 행복해졌다.

▲ 아이들은 거짓말을 못한다.
주위 어른들의 사랑과 관심을 받았고 아이들은 더 행복해졌다.

“시댁이 어려워서 우리 못 도와줘요. 그런데 얼굴 모르는 사람들이 우리 아이들을 도와줘서 놀랐어요.”
후원금 소식을 듣고 리엔은 이상한 일이라고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가족도 못 도와주는데, 여러분이 도와주셨으니까요. 뜻밖의 선물을 받은 리엔이 그날 밤 남편에게 아이들을 잘 돌보겠다는 기도를 했다고 합니다.
“나와 아이들을 따뜻하게 도와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열심히 아이들 가르치며 살게요.”
서툴고 앞뒤 문맥이 잘 맞지 않았지만 리엔의 목소리는 떨고 있었습니다.

현재 이사한 집은 도시가스라서 아이들을 깨끗하게 씻길 수 있습니다. 또 아이들이 시끄럽다고 눈치 주던 무서운 주인 아주머니도 없습니다.
존재가 선물이라는 말이 있지요. 힘들고 힘든 시절, 가슴 아픈 사연에 말로 전하는 위로도 좋지만, 직접 도움주고 받을 수 있다면 더 좋겠지요. 이웃의 아픔을 통감하고 함께 나누는 일, 참 아름답습니다. 리엔 가족에겐 후원자 여러분이 바로 선물입니다.

위기가정캠페인의 모금 후기는 월드비전 홈페이지에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될 예정입니다. 다시 한번 귀한 마음을 함께 나누어주신 후원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우리 이웃에게 따뜻한 관심, 지속적인 사랑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모금 후기 아홉살, 어린왕자 승환이아빠는 내가 아파서 안온대? 엄마가 있으니 괜찮아! 일상을 흔드는 통증, 엄마 역할 하고 싶어요 아홉살 제주 소년 태환이는 신용불량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