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캠페인

월드비전의 다양한 캠페인을
한 눈에 볼 수 있습니다.

  • 진행중인 캠페인
  • 지난 캠페인
  • 캠페인 결과보기
  • [인터뷰] 사랑으로 세상과 마주하다, Robin Kim 사진작가

 
 

똑똑- ''안녕하세요, 월드비전입니다.'' 설렘을 안고 들어선 신사동 스튜디오. 그곳에서 꺄르르- 소녀 같은 웃음으로 환하게 반겨주는 Robin Kim(로빈킴) 사진작가를 만났다. 캐쥬얼한 운동화에 야상 자켓을 걸치고 작업실에 앉아 있는 노랑머리의 그녀. 스팅, 레이디가가, 메탈리카 등 세계적 톱스타와 함께한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가진 그녀와의 첫 만남은, 생각보다 더 유쾌하고 소탈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촬영 현장 속 로빈 작가.

무대와 마주하는 순간, 가슴이 뛰는 것을 느꼈어요.

Q. 조금은 평범한 질문으로 시작해 볼게요. 사진작가가 된 계기가 있으신가요?

가정적이며 음악을 사랑하셨던 아버지 덕분에 항상 예술과 친하게 지냈어요. 전축에 아버지의 손길이 닿으면 집안 가득 음악이 흘렀고, 어린 저는 그를 배경 삼아 온 집안 벽지에 그림을 그렸다고 해요. 아버지 덕분에 오랫동안 미술과 클래식 음악을 공부한 것이, 지금 하는일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사진 공부를 시작하면서부터는 평소에 좋아하던 헤비메탈, 클래식 등을 몰입해서 연주하는 뮤지션의 사진을 찍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제가 완전 양덕후(서양 음악, 영화, 드라마 등을 좋아하는 마니아)거든요. (웃음)

그러던 중, 1995년 겨울에 ''스키드로우''의 공연사진을 찍게 되었어요. 주어진 단 세 곡 동안의 무대를 카메라에 담으며 가슴이 뛰는 걸 느꼈죠. 그때 생각했어요. ‘이게 내가 끝까지 가야 할 길이구나.’ 이후 1996년도 스팅 내한공연으로 정식 데뷔를 했습니다. 그를 시작으로 미카, 오아시스 등 국내외 뮤지션들과 공연사진, 앨범재킷, 포토북 등 많은 작업을 해왔어요. 앞으로도 무궁무진하고요.

Q. 공연 사진뿐만 아니라 다양한 뮤지컬 작품 활동도 하고 계시죠?

네. 지난 2005년에 뮤지컬 <헤드윅> OST의 사진 작업을 하게 되면서 제2의 전환점을 맞게 되었어요. 당시 작업했던 <헤드윅>의 승우 사진으로 이슈가 되면서, 현재까지 뮤지컬 포스터와 포토북 촬영을 하고 있어요. 이번에 함께 아프리카 촬영을 다녀온 유준상 씨와도 2011년도에 뮤지컬 <삼총사>를 함께하며 알게 되었어요.

최근 로빈작가가 작업 중인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포스터(좌)와 ''베르테르''의 주인공 조승우씨의 컨셉 사진(우).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