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후원안내

사업안내

캠페인

스토리

후원 바로하기

스쿨업 월드비전 문맹퇴치 프로젝트 아이들, 눈을 뜨다

지금 여기 물, 약, 독약이 담긴 세 병이 있습니다.
만약 여러분의 가족이 아파 급하게 약이 필요하다면

여러분은 과연 이 중에서
약을 제대로 고를 수 있을까요?

글을 모르는 이 아이가 한참을 망설이다가
집어 든 것은  ‘독약’
하지만 자신이 무엇을 골랐는지도 알지 못해요.

현실에서도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는 위험한 일

학교에 갈 수 없어 글을 배우지 못한 아이들
일상생활이 어려운 것은 물론
목숨까지 위험할 수 있는 절망적인 삶을 살고 있어요.

  • “15살에 조혼을 해야 했어요”

    저는 15살에 강제로 나이 많은 아저씨와 조혼을 했어요.
    가족들은 단지 제가 글을 모른다는 이유로
    쓸모없는 사람 취급을 하며 저를 팔아넘겼죠.

    - 케냐에 사는 나세리안 이야기 -

    김길순 할머니
    못 배우면 희망이 없어 내가 7살 때 집이 너무 가난해서 엄마가 나를 학교에 안 보내고 외갓집에 보내버렸어. 나는 거기서 온종일 아기 보고, 빨래하고, 물 긷고... 그러다가 글도 못 배우고 세월이 가버렸어 저 어린아이가 지금이라도 배워야 할 텐데... 너무 가여워
  • “아파도 약을 제대로 먹을 수 없어요”

    부모님과 8명의 형제 중 글을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요.
    가족이 아프면 약을 먹어야 하는데
    약 설명을 읽을 줄 몰라서 너무 막막해요.

    - 케냐에 사는 카중구 이야기 -

    한입분 할머니
    얼마나 막막하고 서럽겠어. 글 배우기 전에는 혼자 아무것도 못 했어. 장사할 때는 계산을 할 줄 몰라서 돈도 다 못 받고 약도 무슨 약인지 다 남한테 물어봐야 되고 돈이 생겨도 은행을 혼자 못 가서 보따리에 싸놓고 그랬어. 근데 이 아이는 식구가 다 못 배웠으니 얼마나 막막하고 서럽겠어.
  • “글을 모르니 험한 일을 할 수밖에 없어요”

    저는 가난 때문에 학교를 그만두고 구걸을 하며 살았어요.
    어린 동생들을 위해 돈을 계속 벌어야 하지만
    저는 문맹이라 평생 어떤 직업도 가질 수 없어요.

    - 케냐에 사는 나세리안 이야기 -

    김길순 할머니
    못 배우면 희망이 없어 내가 7살 때 집이 너무 가난해서 엄마가 나를 학교에 안 보내고 외갓집에 보내버렸어. 나는 거기서 온종일 아기 보고, 빨래하고, 물 긷고... 그러다가 글도 못 배우고 세월이 가버렸어 저 어린아이가 지금이라도 배워야 할 텐데... 너무 가여워

저소득국가 학생들이
학교에서 글을 배우게 되면?

  • checked

    글을 읽고 쓸 줄 안다는 자신감이 생겨요

  • checked

    자신의 생각을 글로 표현할 수 있어요

  • checked

    아동 권리에 대해 배우며 조혼의 위기에서 벗어나요

  • checked

    책을 읽으며 더 넓은 세상을 경험하고 다양한 직업을 꿈꿀 수 있어요

  • checked

    문서를 읽을 줄 알게 되어서 불이익을 당하지 않아요

  • checked

    학교에 다니고 글을 배우면서 아동노동에서 벗어나요

그 결과 약 1억 7100만 명이
빈곤의 대물림을 끊을 수 있어요!

학교에서 글을 배우는 것만으로도
조혼의 위험에서, 가난의 굴레에서, 희망 없는 삶에서 벗어날 수 있는 아이들 100만 명

한 아이의 삶이라도 새롭게 변화할 수 있도록
월드비전 스쿨 업(School Up) 프로젝트와 함께해주세요.

  • 후원자님들의 소중한 후원금이 만들어내는
    세 가지 놀라운 변화 스쿨 업 School Up 프로젝트

    1. 학습 환경 UP

    학교가 없었던 열악한 지역에 학교를 짓고 화장실, 도서실 등 다양한 시설을 만들어요.

    2. 교사 역량 UP

    효과적으로 아이들을 가르치고 보호하기 위한 교사 교육을 진행해요.

    3. 교육 콘텐츠 UP

    다양한 읽기 교재를 만들어 교실에 비치해요.
  • 지금까지 후원자님들이 학교에 보내고 글을 가르친 아이들
    총 5개국 7개 사업장 11,204명

    Before

    말라위 카나음와리 학교의 변화

    지푸라기로 만든 교실은 비가 오면 물이 샜고 책상도 의자도 없었어요. (2016)
    화살표

    After

    튼튼하게 지어진 교실에서 비가 와도 공부할 수 있고 교사 숙소도 만들어졌어요. (2018)
  • 지금까지 후원자님들이 학교에 보내고 글을 가르친 아이들
    총 5개국 7개 사업장 11,204명

    아이들이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비율

    Before

    가나 판테아크와 지역의 문해율 상승

    5%

    화살표

    After

    65%

  • 지금까지 후원자님들이 학교에 보내고 글을 가르친 아이들
    총 5개국 7개 사업장 11,204명

    교실, 지역 내 교육 콘텐츠 강화

    Before

    화살표

    After

    에티오피아에 사는 10살 아디수는 월드비전 덕분에 교실, 마을, 집 어디서든 쉽게 글과 책을 접할 수 있어 즐거워요.

배움을 향해 눈을 반짝이는 이 아이들
학교에서 글을 배우며 새로운 세상에
눈 뜰 수 있도록
함께 해주세요.

나의 힘으로 아이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일,
인생에서 가장 근사한 나눔이 됩니다.

Copyright 월드비전. 모든 콘텐츠의 동의 없는 수정 및 무단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