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후원안내

사업안내

캠페인

스토리

후원 바로하기

[  
전쟁 중에도
재난상황에도
가난한 상황에도
전쟁 중에도
  ]

생리는 계속되니까

소녀의 60일

생리대가 없다는 게 어떤 아이들에게는 생존의 문제일 수도 있습니다. 바로 이 아이들처럼요.

#1. 재난 상황에도 생리는 계속되니까

“피가 샐까 봐‘생리 오두막’에 가요”

'라스미’와 이 마을 소녀들은 생리가 시작되면 ‘생리 오두막’에 가야 합니다. 코로나19로 마을이 봉쇄되고 먹을 것과 생리대를 구하기가 더 힘들어졌어요. 배고픈 건 참는다 해도 생리는 못 참잖아요.

생리 오두막 이란? 생리혈에 대한 부정적 인식으로 인해 생리 중인 여성을 외딴 오두막에 격리하는 관습.

  • #2. 전쟁 중에도 생리는 계속되니까 피난 도중 첫 생리가 터졌어요 분쟁으로 가족을 잃고 피난길에 오른 ‘사마’는 피난 도중 첫 생리를 시작했습니다. 집에서 옷도 챙기지 못하고 도망쳐 나왔기에 길가의 나뭇잎으로 황급히 피를 막고 살기 위해 계속 걸어야만 했던 아이. “피난민에게 인간의 존엄성 같은 건 없어요. 특히 생리할 때는요.”
  • #2. 전쟁 중에도 생리는 계속되니까 “텐트 안에 구멍을 파서 화장실로 써요” 겨우 난민촌에 도착했지만 열악한 난민촌에서의 생리 기간 또한 고통입니다. 지붕과 잠금장치가 없는 화장실은 성폭력이 끊이지 않는 곳. ‘사마’는 생리 기간에도 화장실 가기가 두렵습니다. 생리대도, 안전한 화장실도, 씻을 공간도 없는 환경. 여아들은 각종 질병과 성범죄의 위험에 놓입니다.

#3. 가난해도 생리는 계속되니까

이게 제 생리대예요

쓰레기더미를 뒤지는 소녀 ‘소니아.’ 아이는 지금 ‘생리대’로 쓸 물건을 찾고 있습니다. 1년에 60일, 낡은 천, 매트리스 솜, 곡물 껍질로 생리 기간을 버티는 ‘소니아’ 끼니를 챙기기도 어려운 형편에 생리대는 사치일 뿐입니다.

생리대 대신 마른 잎, 낡은 천, 매트리스 솜으로 1년에 60일 생리 기간을 버티는 소녀 전 세계 1억 명

캠페인에 후원해주신 모든 분께는 감사의 마음을 담아 ‘소녀의 60일’ 투명 엽서와 스티커를 드립니다. 일상 속에서도 ‘소녀의 60일‘과 함께해주세요.

  • 굿즈
  • 굿즈
  • 굿즈

‘소녀의 60일‘ 투명 엽서와 스티커는 일러스트 작가 ‘voeun(보은)’과 함께 만들었습니다. @vo_eun

월드비전 해외 여아 위생사업

후원자님의 후원금은 네팔, 방글라데시, 케냐, 잠비아, 탄자니아 총 5개국 소녀들을 위해 사용됩니다.

  • 면 생리대 지원 및 면 생리대 만들기 교육 재사용할 수 있는 면 생리대를 지급하고 직접 만들 수 있도록 교육합니다.
  • 여아 친화적 화장실 건축 잠금장치와 수도 시설을 갖춘 안전한 화장실을 만듭니다.
  • 월경위생관리 교육 성교육 여아들을 위한 월경 위생 교육 및 모든 학생, 교사, 부모님을 대상으로 성교육과 인식 개선 교육을 합니다.
  • 젠더기반폭력위험 경감 사업 여성보호센터를 건립하고 여성과 남성을 대상으로 젠더기반폭력에 대한 인식 개선 교육을 합니다.
  • 여아 역량강화 프로그램 운영 여아들의 주체성을 길러주는 스포츠 활동과 여아 클럽을 운영합니다.

2020년 월드비전과 함께 달라진 소녀 10,371명의 60일

Copyright 월드비전. 모든 콘텐츠의 동의 없는 수정 및 무단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