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후원안내

사업안내

캠페인

스토리

후원 바로하기

소외된 아이들의 새 학기 당장의 끼니가 걱정인 윤아네, 새 학기를 준비해야 하지만 그럴 여유조차 없습니다. 저소득층 아이들에게 잃어버린 설렘을 선물해주세요.

위기의 아이들을 돕는 정기후원

* 본 캠페인은 실제 아동 사례를 각색하여 구성하였으며, 아동 인권 보호를 위해 대역촬영과 가명을 사용하였습니다.

“언니, 몇 밤 더 자야 나갈 수 있어?” 종종 식당 일을 도우며 세 식구의 생계를 이어가던 할머니. 최근 가게 사정이 어려워지면서 그 일거리마저 사라졌습니다. 가뜩이나 빠듯한 살림, 당장 세 식구 끼니를 챙기기도 버거운데 마스크나 위생용품을 살 엄두도 안 납니다. 그냥 집에 있는 것밖에 할 수 없는 자매는 마음껏 외출할 수 있는 날을 손꼽아 기다립니다.

모든 게 멈춰버린 그날부터 더욱 고립된 윤아네 집. 컴퓨터도 없고, 인터넷도 안 되는 집. 친구들은 온라인으로 공부하면서 새 학기를 준비할 텐데, 윤아는 어떤 준비조차 할 수 없습니다. “제가 할 수 있는 공부는 학교 수업뿐인데, 저만 뒤쳐질 것 같아요.” 미뤄진 새 학기만큼, 윤아의 마음은 초조해집니다.

“당장 먹을 것도 없는데… 학용품은 준비도 못해요.” 당장의 생계가 어려워 미처 준비하지 못한 준비물들, 등교 날짜가 미뤄져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번에 사주기로 했던 가방도, 깨끗한 필기도구도 모두 지킬 수 없는 약속이 되었습니다. "매일 애들 밥을 먹여야 하는데 돈을 못 버니까… 다른 건 신경 쓸 겨를도 없죠.” 할머니는 속이 탑니다.

저소득층 아이들에게 제공되는 교육지원금은 월평균 17,200원 정도, (초등학생 기준 교육급여, 연간 금액으로 합산하여 지급/보건복지부 2020년) 3만원이 훌쩍 넘는 책가방과 매달 필요한 학용품. 가뜩이나 위축된 사회 분위기 속, 소외된 아이들의 새 학기 준비는 더 버겁습니다.

위기의 아이들을 돕는 정기후원

* 캠페인을 통해 모인 후원금은 윤지 자매와 같은 국내 취약계층
아이들의 교육지원, 위기지원, 꿈지원 등으로 사용됩니다.

교육 위기 아동과 가정을 돕는 월드비전

여러분이 보내주시는 후원금, 이렇게 쓰입니다.

마음껏 공부할 수 있도록 학용품비, 교재비, 교복 지원
경제적 어려움 이겨내도록 긴급 생계비 지원, 꾸준한 사례 관리
꿈을 포기하지 않도록 진로/인성 교육 및 멘토링 지원

정기후원금은 부모의 부재,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학교생활이 어려운 저소득가정 아이들을 위해 사용되며,
전국 108곳에 있는 월드비전 아동센터를 통해 지원이 필요한 국내 3,400여 아동과 가정에게 집행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