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안내

모든 어린이에게 풍성한 삶, 당신의 나눔으로 시작됩니다.

자료센터

전세계 가장 취악한 아동·가정·지역사회가 빈곤과 불평등에서 벗어나도록

나의월드비전

전세계 가장 취악한 아동·가정·지역사회가 빈곤과 불평등에서 벗어나도록

언론보도

나눔으로 꿈꾸는 세상,
국내외 언론에 보도된 월드비전 소식 입니다.
  • [보도자료] 월드비전, 베이루트 폭발사고 1주기 맞아 인도주의 위기에 처한 레바논 국제사회 지원 호소

  • 2021-08-05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1년 후, 최악의 경제난으로 인도주의 위기”


월드비전, 베이루트 폭발사고 1주기 맞아 

인도주의 위기에 처한 레바논 국제사회 지원 호소


■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사고 후, 심각한 인플레이션, 가계 부채 증가, 자원 위기 등으로 인구 절반 빈곤 위기에 처해

■ 3억 달러(한화 약 3천6백억) 규모의 긴급구호 필요할 것으로 추산, 국제사회 지원 턱없이 부족

■ 월드비전, 폭발사고 후 집∙학교 수리 및 아동과 주민들에 대한 심리사회적 지원 펼치기도

 

지난해 12월, 월드비전이 베이루트 폭발사고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식량을 제공하는 모습
 [사진 제공=월드비전]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은 베이루트 폭발사고 1년이 지난 현재, 심각한 경제난으로 레바논 아동들이 인도적 위기에 처해있다고 4일 경고했다.
 
지난해 8월 4일, 레바논 베이루트시에서 발생한 폭발로 207명이 사망하고, 30만여 명이 집을 잃었다. 이에 월드비전은 지역사회와 협력하여 600여 채의 집과 10개의 학교를 수리, 4,700명의 아동과 보호자에게 심리사회적 지원을 펼친 바 있다.
 
이러한 지원에도 불구하고 월드비전에 따르면 현재 레바논은 통제를 벗어난 심각한 인플레이션, 가계 부채의 증가, 식량∙연료∙의료 시스템 및 전력 부족 등 최악의 경제난을 겪고 있다.
 
현재 레바논 전체 인구 680만 명 중 약 절반은 빈곤 상태에 놓여있으며, 이 중 100만 명은 아동이다. 유엔은 약 150만 명의 레바논인과 40만 명의 이주 노동자들에게 약 3억 달러(한화 약 3천6백억) 규모의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했으나, 레바논을 향한 국제사회의 긴급구호지원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레바논의 경제와 금융위기는 복합적인 요인들에 의해 야기되었으나, 지난해 폭발로 수도 주요 시설이 파괴되면서 위기가 더욱 가속화되었다. 레바논은 현재 불안정한 정치, 대규모 시위 확산,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크게 휘청거리고 있다.
 
레바논 월드비전 한스 베더스키 회장은 “레바논이 직면하고 있는 인도주의적 위기는 극도로 심각해지고 있다. 심각한 인플레이션으로 생계가 위협받는 상황 속에서 정치적 위기는 아동과 가족들의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가장 취약한 이들은 바로 아동들”이라며 “코로나로 학교도 봉쇄돼 교육조차 받을 수 없어 미래의 희망마저 잃어버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월드비전은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주민들 곁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국제사회가 레바논에 관심을 갖고 도움의 손길을 꼭 전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레바논은 100만 명이 넘는 시리아 난민과 27만 명이 넘는 팔레스타인 난민을 수용하고 있어, 국민 1인당 난민 수용 수 기준 세계 최대 난민 수용국으로 꼽힌다. 월드비전은 소득증대사업을 중심으로 레바논에서 장기적인 지역개발사업을 펼쳐왔다. 현재까지 49만 명의 아동을 포함한 89만 명의 레바논 국민과 레바논에 거주하는 시리아 난민이 월드비전을 통해 도움을 받았다.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월드비전은 세계 최대 국제구호개발 NGO로서 지난 1년간 베이루트 폭발로 삶을 잃어버린 이들을 도와왔다”며 “베이루트 폭발은 아이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고, 미래마저 빼앗아버렸다. 앞으로도 월드비전은 분쟁과 폭발 이전 아름다웠던 레바논의 모습을 복구하고 아이들이 마음껏 미래를 그려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