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안내

모든 어린이에게 풍성한 삶, 당신의 나눔으로 시작됩니다.

자료센터

전세계 가장 취악한 아동·가정·지역사회가 빈곤과 불평등에서 벗어나도록

나의월드비전

전세계 가장 취악한 아동·가정·지역사회가 빈곤과 불평등에서 벗어나도록

언론보도

나눔으로 꿈꾸는 세상,
국내외 언론에 보도된 월드비전 소식 입니다.
  • [보도자료] 월드비전, 소말리아 기근 선언 10주기 맞아 전 세계 기아 위기 해결을 위한 성명서 발표

  • 2021-07-21

 소말리아 대기근 1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4,100만명 기아 위기에 처해


월드비전소말리아 기근 선언 10주기 맞아

전 세계 기아 위기 해결을 위한 성명서 발표

■ 40개국 이상 58만 명이 여전히 극심한 기근 겪고 있어…4,100만명도 기아 위기 직면
■ 지속되는 분쟁, 기후변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전 세계 심각한 식량위기에 처해



남수단에서 영양실조 검사를 받는 아이 (빨간색 표시는 중증 급성영양실조를 앓고 있음을 나타낸다)
 [사진 제공=월드비전]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은 소말리아 기근 종식 선언 10주기를 맞아, 전 세계 기아 문제에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2011년, 소말리아 대기근으로 인해 5세 미만 아동 13만 3천명을 포함한 26만 명 이상이 사망했다. 국제사회는 소말리아 기근을 선언하고 인도적 지원을 통해 1년 뒤 소말리아 기근 종식을 선언한 바 있다. 하지만 10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40개 이상 국가에서 58만 명이 극심한 기근을 겪고 있으며, 4,100만 명이 기아 위기에 직면해있다.

월드비전은 성명서를 통해 국제사회의 즉각적인 대응이 없으면 수만 명의 어린이들이 사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지속되는 분쟁, 기후변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위기 등 복합적인 원인으로 인해 현 상황은 소말리아 대기근 당시보다 더욱 심각함을 밝혔다.

국제월드비전 총재 앤드류 몰리는 “아이들이 기근으로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다. 소말리아 대기근이후 10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수백만 명의 어린이들이 또 다시 기아 위기에 처해있다는 사실에 가슴 아프다”며 “굶주림은 아이들의 어린 시절과 그들의 존엄성을 빼앗고, 아이들의 잠재력이 발휘될 수 있는 기회조차 빼앗아버린다. 수백만 명의 어린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움직여야 할 때이며, 너무 늦기 전에 즉각적인 긴급구호 및 대응에 동참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월드비전은 유엔세계식량계획(WFP:World Food Program)의 최대 공식 협력기관으로 전 세계 기근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장기간 지속되는 기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와 협력하여, 식량지원사업·영양보건사업·소득증대사업 등 지역개발사업을 펼치고 있다. 더불어, 콩고민주공화국·아프가니스탄·에티오피아·남수단·소말리아·우간다 등 가장 취약한 난민, 실향민 등을 대상으로 식량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한국월드비전은 식량지원사업을 통해 9개국 31만 8,261명을 돕고 있다.

[월드비전 성명서 전문]

소말리아 기근 선언 이후 1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40여 개국에서 4,100만명 이상이
기아 위기에 처해 있어 국제사회의 긴급 대응이 필요합니다.

금일은 소말리아 기근이 공식 선언된 지 10년이 되는 날입니다. 10년 전 소말리아에서는 13만 3천명의 5세 미만 아동을 포함한 약 26만 명 이상이 사망했습니다.

국제사회는 다시는 이런 상황이 도래해서는 안된다고 관심을 촉구하였지만, 지금도 전 세계 40개 이상의 국가에서 4,100만 명이 넘는 인구가 굶주림으로 생명을 위협받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국제사회의 즉각적인 대응이 없다면 수만 명의 어린이들이 목숨을 잃고 말 것입니다.

식량위기로 인해 50만명 이상이 여전히 극심한 기근을 겪고 있으며, 수천만 명이 기아 위기에 직면해 있습니다.

국제월드비전 총재 앤드류 몰리는 “아이들이 기근으로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다. 소말리아 대기근이후 10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수백만 명의 어린이들이 또 다시 기아 위기에 처해있다는 사실에 가슴 아프다”며 “굶주림은 아이들의 어린 시절과 그들의 존엄성을 빼앗고, 아이들의 잠재력이 발휘될 수 있는 기회조차 빼앗아버린다. 수백만 명의 어린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움직여야 할 때이며, 너무 늦기 전에 즉각적인 긴급구호 및 대응에 동참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전 세계 식량 위기는 분쟁, 기후 변화, 그리고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 등 복합적인 원인으로 장기화되고 있으며, 기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선 식량 원조가 조속히 이루어져야 합니다.

[성명서 원본]

10 years since the Somalia Famine Declaration, World Vision warns that today, 
more than 41 million people in over 40 nations are one step away 
from starvation and urgent action is needed. 
 
Today marks the 10-year anniversary since the Somalia famine was officially declared, which resulted in over 260,000 deaths, including 133,000 children, mostly under the age of 5.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aid, ‘never again’, but now, the world faces a hunger crisis that threatens the lives of over 41 million people in more than 40 nations. Without an immediate and urgent international response tens of thousands of children could die, warns World Vision.  
 
Among the hungry, more than half a million people are already living under famine-like conditions, while tens of millions are on the edge of starvation.   
 
Andrew Morley, World Vision International President & CEO, said: “This is a children’s crisis. Half of those who died in 2011 in Somalia were children under 5, and it is heart-breaking that millions of girls and boys are being pushed to the brink of starvation once again. 
 
“Hunger robs children of their childhood, and families of their dignity and denies them the opportunity to reach their God-given potential. There is simply no excuse for this. 
 
Millions of children need us to act now. We call 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join us, and to increase funding immediately before it is too late.” 
 
The global food crisis is due to a toxic mix of conflict, climate change and the economic impact of COVID-19. Food assistance must be rapidly scaled up and delivered if starvation is to be averted.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