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센터

  • 월드비전 소식
  • 언론보도/보도자료
  • 희망사업장
  • 꿈꾸는사람들
  • 천사들의편지
  • 비디오로그
  • 월드비전 소식지
  • 월드비전 보고서
  • 월드비전 책

언론보도 - 나눔으로 꿈꾸는 세상, 국내외 언론에 보도된 월드비전 소식입니다.

  • [보도자료] 월드비전 방글라데시 후원 아동, 백상예술대상 대상 수상한 배우 김혜자에 축하 메시지 전달
  • 2019-05-03

“22년 전 김혜자의 후원 받았던 제임스가 직접 전하는 축하 인사” 월드비전 방글라데시 후원 아동, 백상예술대상 대상 수상한
배우 김혜자에 축하 메시지 전달

- 22년 전 김혜자에게 후원 받았던 제임스, 자신을 후원해준 김혜자 친선대사의 백상예술대상 대상 수상을 축하하는 메시지 전달
-김혜자, 1991년부터 월드비전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에세이집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인세 전액 기부 및 103명의 해외 아동 후원에 참여하고 있어




1일 열린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최고 화제는 TV 부문 대상을 차지한 배우 김혜자였다. 지난 3월 19일 종영한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보여준 감동적인 연기는 드라마 종영 후에도 지금까지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김혜자는 배우들이 존경하는 대표적인 롤모델로 꼽히는 정통 연기파배우로 '갓혜자'라는 애칭으로 불린다. 그녀는 ‘갓혜자’라는 애칭답게 1991년부터 월드비전 친선대사로 활동하면서 나눔 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이 배우 김혜자가 22년 전 후원했던 방글라데시 아동이 김혜자의 백상예술대상 대상 수상을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월드비전 측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방글라데시에 거주하는 제임스 라나 바이다야(James Rana Baidaya, 33세)는 1997년 월드비전을 통해 배우 김혜자와 연결되어 약 4년간 후원 받았다. 당시 12살 소년이었던 제임스는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인해 초등학교만 겨우 마쳤지만, 김혜자의 후원으로 중등 교육을 마칠 수 있었다. 이후 방글라데시 국립 쿨나(Khulna) 대학, 한국 경희대학교 국제대학원을 졸업하고 현재 국제NGO 티어펀드(TearFund) 방글라데시 사무소에서 긴급구호 팀장으로 일하고 있다.

 

제임스는 지난 1일 열린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자신의 후원자인 김혜자가 TV 부문 대상을 받았다는 소식을 뒤늦게 접하고 축하 영상을 찍어 월드비전 측에 전달했다.

 

‘영상 속에서 제임스는 “후원자님이 상을 받는 장면을 보았는데, 후원자님의 연설에 많은 사람들이 감동해서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사람들은 후원자님을 화면으로 보겠지만, 저는 후원자님이 어떤 동기로 가난한 사람을 돕는지 잘 알고 있다”며 “후원자님 덕분에 제 삶은 완전히 바뀌었고, 현재는 저 또한 다른 사람들을 돕는 일을 하고 있다”라며 김혜자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아동의 축하 메시지를 영상으로 확인한 김혜자는 “그간 봉사를 하며 제가 베푼 것 이상으로 아이들에게 많은 위안을 받았는데, 이렇게 직접 축하 인사까지 보내주어 너무 고맙다”며 “앞으로도 이 아이들을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배우 김혜자는 지난 1991년 월드비전 친선대사로 위촉되어 약 30년간 월드비전과 함께 나눔 활동에 앞장서왔다. 에티오피아, 소말리아 등을 방문한 기록을 담은 에세이집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2004)는 인세 전액을 기부했으며 현재는 아프리카 아동 103명을 후원 중이다.

 

[제임스의 영상 메시지 주요 내용]
마더 킴이 상을 받는 장면을 보았어요. 마더 킴 연설에 사람들이 감동해서 눈물 흘리는 것을 볼 수 있었어요. 사람들은 마더 킴을 화면으로 보겠지만, 저는 마더 킴이 어떤 동기로 가난한 사람들과 어려운 아이들을 돕는지 실제로 매우 잘 알고 있죠. 마더 킴은 사람들이 보는 것 그 이상이에요.
마더 킴은 내 삶을 바꿔놓았죠. 15년 전, 가정 형편이 무너졌던 제게 당신은 하늘이 보내주신 천사 같았어요. 배움에 허기졌던 저를 월드비전과 함께 도와주셨죠.
그 이후 15년간, 저는 중학교, 고등학교를 마치고 방글라데시 대학에 진학했어요. 그리고 마더 킴과 월드비전의 도움으로 경희대 국제대학원에서 제 꿈이었던 국제관계학을 공부했죠.
지금 저는 사람들을 돕는 일을 하고 있고, 성과를 인정받아 긴급구호 팀장이 되었어요. 마더 킴 덕분에 제가 이 자리에 있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방글라데시에서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