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안내

모든 어린이에게 풍성한 삶, 당신의 나눔으로 시작됩니다.

자료센터

전세계 가장 취악한 아동·가정·지역사회가 빈곤과 불평등에서 벗어나도록

나의월드비전

전세계 가장 취악한 아동·가정·지역사회가 빈곤과 불평등에서 벗어나도록

재난대응사업

전세계 각지의 재난에 대응하는 것으로
재난경감, 긴급구호, 재건복구의 3대 사업으로 이뤄집니다.
가장 빠르게, 가장 필요한 곳에, 마지막까지

  • 월드비전, 이라크 국민에게 처음으로 의료·구호품 전달

  • 2006-08-07

 

월드비전, 이라크 국민에게 처음으로 의료·구호품 전달

월드비전은 4월 28일 처음으로 이라크 현지에서 주민들에게 의약품과 구호품을 전달했다. 그동안 월드비전의 이라크구호사업은 시리아와 요르단으로 피난 나온 난민구호활동에 국한된 것이었으나, 이제부터는 이라크 현지에서의 구호활동을 실시하게 된 것이다.
(이에 앞서 4월 25일-27일 이라크 내부지역에 대한 신속한 현지답사를 실시했다.)

월드비전은 의약품과 구호품을 트럭에 가득 싣고 요르단 암만을 출발하여 7시간을 달린 끝에, 이라크 국경과 사막지대를 통과한 후 이라크 내 130km지점에 있는 알 루트바(Al Rutba)병원에 미화 11,000달러 상당의 의약품, 담요, 비닐, 플라스틱 물통 등을 이라크 의료진에게 전달했다. 지역 내 하나뿐인 이 병원은 1만 5천명 내지 2만 명의 환자를 돌보고 있다. 전쟁중 폭격으로 건물과 모든 진료기록이 파괴되었고, 월드비전 의약품이 도착하기 전까지는 진통제도 없는 실정이었다.

▲ 불발탄을 갖고 놀다 오른쪽 다리를
다친 사페 알리

월드비전 프로그램 전문가와 홍보담당 직원은 파라오크 병원장과 다른 의사들을 만나 파괴된 병원건물과 임시 가건물 병원을 돌아보았다. 새 건물이 지어지는 동안, 소수의 의사들이 기초적인 진료만을 하고 있다. 불발탄을 장난감처럼 갖고 놀다가 부상당하는 어린이 환자의 숫자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이곳에서 진통제는 필수의약품이다.

불발탄으로 부상을 당한 어린이 환자 들 중 13살 이라크 소년인 사페 알리는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내 친구들 전부 폭탄을 갖고 놀아요. 제가 그 옆을 지나가고 있을 때, 폭발해버렸어요. 저는 너무 아파서 소리를 질렀고, 계속해서 피가 멈추지 않아 너무 무서웠어요.”


▲ 이라크 어린이들은 곳곳에 널려있는 불발탄을 장난감처럼 갖고 논다.

전세계 가장 위험한 지역에서 다년간 긴급구호활동을 펼쳐온 월드비전 앨 드와이어 씨는 “여러 긴급구호현장을 다녀봤지만 불발탄 문제가 이렇게까지 심각한 곳은 처음입니다. 어린이들이 포탄 조각을 모으면서 놀 뿐 아니라 집으로 가져가기까지 합니다. 이를 막기 위한 조치가 시급히 취해져야만 합니다.”라고 말했다.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