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대응사업

전세계 각지의 재난에 대응하는 것으로
재난경감, 긴급구호, 재건복구의 3대 사업으로 이뤄집니다.
가장 빠르게, 가장 필요한 곳에, 마지막까지

  • 라오스 홍수 피해 (2018년 8월 8일 기준)

  • 2018-08-09

라오스 홍수 긴급구호
(2018년 8월 8일 기준)

"월드비전은 총 1,127개 가정에게 위생키트를 지원하였습니다."
"월드비전은 총 525개 가정에게 임시 거주지를 지원하였습니다."
홍수 피해로 처참해진 사남사이(Sanamxay) 지역 마을의 모습 (출처: 월드비전)

▲홍수 피해로 처참해진 사남사이(Sanamxay) 지역 마을의 모습 (출처: 월드비전)

지난 7월은 라오스 아타푸(Attapeu) 지역 주민들에게 예상치 못한 일들로 가득했습니다. 태풍 손틴(Son-Tinh)의 영향으로 라오스에 이례적인 폭우가 내렸고, 이어 23일 세피안 세남노이(Xepien-Xenamnoy) 댐의 갑작스러운 붕괴로 댐 안에 갇혀 있던 강물이 순식간에 인근 마을들을 덮쳤습니다. 지역 주민들은 미처 대비하지도 못한 채 집과 모든 소유물을 잃었습니다.

홍수 피해 지역 주민들을 위해 위생키트 배급을 진행하고 있는 월드비전 직원들의 모습 (출처: 월드비전)
홍수 피해 지역 주민들을 위해 위생키트 배급을 진행하고 있는 월드비전 직원들의 모습 (출처: 월드비전)

▲ 홍수 피해 지역 주민들을 위해 위생키트 배급을 진행하고 있는 월드비전 직원들의 모습 (출처: 월드비전)

월드비전은 홍수 발생 직후 라오스 정부와 협력해 신속하게 긴급구호활동을 실시하였습니다. 우선, 홍수 피해가 가장 심한 사남사이(Sanamxay)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8월 2일부터 5일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위생키트를 지원하였습니다.

- 학교 및 병원 2곳에서 피해 가정 대상 위생키트 85개 지원 완료
- 학교 3곳에서 피해 가정 대상 위생키트 785개 지원 완료
- 임시 대피소 2개소에서 피해 가정 대상 위생키트 209개 지원 완료
- 침수 지역에 거주 중인 피해 가정 대상 위생키트 48개 지원 완료

월드비전은 사남사이 지역에서 15km 떨어진 타복(Thabok)마을에서 3차례 배급을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월드비전은 임시 대피소에 머무르고 있는 피해 가정에게 위생키트 209개를 전달하였습니다. (출처: 월드비전)

▲ 월드비전은 임시 대피소에 머무르고 있는 피해 가정에게 위생키트 209개를 전달하였습니다. (출처: 월드비전)

위생키트를 받고 기뻐하는 라오스 주민과 아이의 모습 (출처: 월드비전)

▲ 위생키트를 받고 기뻐하는 라오스 주민과 아이의 모습 (출처: 월드비전)

홍수 피해로 화장실과 우물이 오염되고 깨끗하고 안전한 식수위생시설이 부재한 상황에서 위생키트는 피해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구호물자입니다. 앞으로 월드비전은 홍수 피해를 겪고 있는 다른 지역에서도 위생키트를 비롯한 긴급구호물자를 지원하여 피해 주민들의 건강을 보장할 수 있도록 힘쓸 것 입니다.

라오스 홍수 피해자들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

하나. 한국 월드비전 홈페이지에 지속적으로 방문하여 지원상황 모니터링 하기
둘. 실종된 이들이 하루 빨리 구조되어 가족들의 품으로 무사히 돌아갈 수 있도록 희망하기
셋. 홍수로 피해 입은 모두가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 기도하기

긴급구호 정기후원    라오스홍수 일시후원

* 긴급구호 정기후원금은 전 세계 각지의 시급한 재난 지역의 대응 사업에 쓰입니다.


월드비전 긴급구호 활동 경험 38년 - 월드비전은 피해가 가장 심각한 지역을 먼저 찾아가며, 재난상황에 가장 취약한 아동과 가족을 우선순위에 두고 긴급구호활동을 실시합니다.

  • 목록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