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센터

  • 월드비전 소식
  • 언론보도/보도자료
  • 희망사업장
  • 꿈꾸는사람들
  • 천사들의편지
  • 비디오로그
  • 월드비전 소식지
  • 월드비전 보고서
  • 월드비전 책

희망사업장 - 전 세계의 생생한 사업현장. 오늘도 우리는 그 곳에 희망을 심습니다.

  • 10년이 지나도 너를 사랑해
  • 2012.03.06

강기순 후원자님은 작년에 교통사고로 석 달이나 병원에 입원해 있었습니다. 다리에 철을 심어 활동이 편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모리움이 사는 마을에 가 보고, 아이를 볼 수 있다는 기대로 방글라데시 방문을 신청했고, 기쁜 마음에 몸이 아픈 것도 잊고 선더번에 갔습니다.

모리움을 만나기 전날 밤, 강기순 후원자님은 걱정과 기대와 설렘으로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아이가 날 어색해하면 어떡하지? 날 모르는 건 아닐까? 먼저 다가와 안기지 않으면 어떡하지?"
후원자님은 아이의 집 앞에 도착하기 직전까지도, 두근거리는 심장 때문에 제대로 말도 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아이는 집 앞에 서서 후원자님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꽃처럼 활짝 웃으며 후원자님께 안겼습니다. 후원자님의 걱정은 한 순간에 넘치는 기쁨과 감격으로 변했습니다. 

가져 간 선물을 주고, 그 동안의 회포를 풀며 모리움과 이야기하는 중에 일하러 갔던 모리움의 어머니가 돌아왔습니다.
모리움의 어머니는 은행에서 청소 일을 하며 홀로 두 아이를 키우고 있습니다. 방글라 엄마와 한국 엄마가 만나 손을 맞잡고 이야기를 나눕니다.

홀로 두 아이 키우느라 너무 고생이 많으셨네요. 가족 중에 한 명이라도 잘 되면 온 집안이 편하게 되는데, 모리움 오빠가 대학에 갈 예정이고 모리움도 공부 잘 하고 있다니 너무 좋네요. 꼭 아이가 대학 졸업하고 직장을 얻을 때까지 일찍 결혼시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후원자님 덕분에 아이 이렇게 잘 키울 수 있었어요. 제가 아니라 후원자님이 키운 거예요.
아이가 대학까지 모두 마치고 직장을 얻을 때까지 시집 안 보낼 거예요. 일찍 보낼수록 고생이죠. 내 힘이 남아 있는 날까지 뒷바라지해서 애들은 고생 안하고 살게 할 거에요. 내가 아니라 후원자님이 모리움 엄마에요.

10년만의 아쉬운 만남이 끝났습니다.
강기순 후원자님은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잠시 맞잡았던 두 손의 따뜻함은 잊혀지지 않습니다.
모리움과 함께 찍은 사진들을 보고 또 보며, 아이에게 또 편지와 사진을 보낼 계획을 세워 봅니다.

방글라데시의 모리움은 10학년 학생으로 학교에 다닙니다.
후원자님의 격려를 기억하며 열심히 공부를 합니다. 밥 먹을 때마다 어머니, 오빠와 함께 후원자님 이야기를 합니다. 좁은 잠자리에 피곤한 몸을 누일 때면, 후원자님의 포근하고 넉넉했던 품을 떠올립니다.
긴 그리움 끝에 이뤄진 짧은 만남은 이제 일상에 녹아들어, 오후 햇살처럼 서로의 삶을 따뜻하게 합니다.

11명 후원자들의 이야기-선더번, 가능성을 만나다 보러가기 ▶

글. 후원관리팀 조진옥 / 사진. 홍보팀 박지희
해외 아동 후원하기
해외사업장 직원의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성탄,새해선물금은 어떻게 전달 되나요? 후원아동은 어떻게 선정되나요 편지와 선물은 후원아동에게 어떻게 전달되나요 선물금은 어떻게 전달되나요 아동연례발달보고서 1 아동연례발달보고서 2 아동사망보고서 후원자투어 특별의료지원 아동정보기록의 현장 대리결연 미얀마 아이들의 크리스마스 파티 시에라리온 사업장의 시작: 15년의 사랑이 시작되는 날 10년이 지나도 너를 사랑해 금발의 푸른 눈, 나의 후원 아동 아이들의 ''최고의 날'' 나의 권리는 내가 지킨다! - 아프리카의 어린이날 아네스와 현수의 행복한 만남 잠비아 룽가 사업장의 기러기 아빠 오늘도 아이들을 위한 사명감으로 일합니다.

  • 인쇄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