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태란이 만난 케냐 투르카나

아이들을 도와주세요 우주의 별이 되기 전에.

케냐 투르카나에서 매일 아이들이 숨져갑니다. 우리가 만난 아이도 하늘의 별이 되었습니다. 만났던 바로 그 다음 날에. 투르카나에 음식과 마실 물이 시급합니다.

아이들을 살리는 긴급구호 정기후원 >

어제 처음 만났는데, 오늘 숨진 아이.

“영양실조 걸린 아이는 처음 봤어요.
숨 쉬는게 기적같았는데, 그만.... (배우 이태란)”

영양실조로 엄마 젖 한 번 못 먹어본 엘리스(여, 생후4개월),
이태란님을 만난 바로 다음 날 하늘의 별이 되었습니다.
뼈만 앙상하게 남아 치료하기도 너무 늦었습니다.

10마리 염소 중 9마리가 굶어 죽었어요.

날라마루(Nalamaru) 마을 전체 가축의
90%가 굶어 죽었습니다.

가족처럼 소중했지만,
웅덩이물마저 모두 말라 버려
1,150 마리 가축들이 떼죽음을 당했습니다.
한모금 우유나마 마시던 날도 사라졌습니다.

(오른쪽 사진 : 염소의 장례를 치르는 모습)

매일 웅덩이 물 차례를 기다리는 수백명.

아무리 땅을 파도 점점 말라가는 웅덩이물,
이 물이라도 받으려 수백 명이 매일 4시간 걸어와
하루 종일 기다립니다.

오늘 받아가지 못하면,
온가족이 하루를 더 목마른 채로 버텨야 합니다.

모든게 내 탓 같던 때 희망을 준 아이.

나뭇가지를 주워 생계를 잇던 11살 소년 로케시오,
“별은 반짝반짝 예뻐요, 별 같은 내일이 제게도 오겠죠?”

“눈망울이 어찌나 크던지, 아이들이 희망을 놓지 않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또 생각했어요. (이태란)”

주위의 모두에 미안하던 그때, 희망을 발견했습니다.

우리 모두에게는 착한 마음이 있다고 생각해요. 그 마음이 지금 절실하게 필요합니다. 이 메마른 땅에 선물같은 비가 오기를, 여러분의 도움이 오기를 이곳에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배우 이태란.

월드비전 긴급구호 활동

동아프리카에서 기근 피해가 가장 심한 남수단, 소말리아, 에티오피아. 월드비전은 도움이 시급한 지역을 중심으로 아래와 같은 구호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식량배분 및 생계지원, 영양실조 치료 및 보건, 아동보호 및 교육 프로그램, 주거지 및 긴급구호물자 지원, 식수 및 위생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