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란과 함께하는 MBC 희망더하기

슬픔도 말라붙은 땅,
케냐 투르카나
희망을 더하는 정기후원

케냐에서도 낙후된 지역으로 꼽히는 투르카나.
최근 계속되는 이상 기후로 주민들의 삶은 더욱 피폐해지고 있습니다.
투르카나의 슬픔 속에서 희망을 찾는 배우 이태란의 나눔 이야기를 전합니다.

가뭄이 앗아간 가족과 삶

가뭄은 에쿠타의 사랑하는 아이 세 명을
하늘로 데려갔습니다.

마지막 남은 아이 낭오르는 거동조차 어려운 상황.
키우던 염소가 모두 죽자 아버지마저 집을 떠났습니다.
엄마는 이웃집 일을 돕고 야생 과일을 따 모으며
하루하루 겨우 버티고 있습니다.

별처럼 빛나는 미래를 꿈꾸는 6남매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 할머니와 살게 된 6남매.

하지만 유일한 보호자인 할머니마저
거동이 어려울 만큼 건강이 나빠졌습니다.

남은 아이들은 어른의 몫을 해내며
4시간을 걸어 물을 뜨고 집안일을 하고
숯을 만들어 막내를 학교에 보냅니다.

"매일 밤 별을 보며 잠들어요.
별을 보면 힘든 것도 걱정들을 다 잊어버릴 수 있거든요."

세상에 하나뿐인 가족

길가에 버려진 갓난아기 티모시를 거두어준 할머니.
헐머니는 일찍 남편을 여의고
하나뿐인 아들과도 연락이 끊긴 상태.

가난한 형편에도 학교에 보내주는 할머니가 고마워
티모시는 장작 패기, 돗자리 팔기 등
고된 일을 가리지 않습니다.

할머니와 티모시는 서로에게 세상 유일한 가족입니다.

"투르카나는 한숨이 끝없이 나오는 곳이었어요.
눈으로 보는 모든 것이 척박하고 힘든 곳이에요.
이 메마른 땅에 선물 같은 비가 오기를
여러분의 도움이 오기를 이곳에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 이태란 -

심각한 가뭄으로 하루, 한순간 숨쉬기조차 버거운 아이들의 온전한 삶을 위해 후원해주세요.

2018년 4월 26일 12시 20분 ~ 13시 30분 MBC를 통해 방송됩니다.